경제학의 기본 성격

신문을 펴 보면 언제나 “물가가 불안하다.” 혹은 “청년실업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는 등 경제와 관련된 소식들로 가득 차 있다. 우리 삶에서 돈이 최고의 가치가 될 수는 없는 거겠지만, 이를 완전히 무시하고 살 수도 없을 노릇이다. 그렇기 때문에 경제 문제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은 당연히 클 수밖에 없다. 경제학은 실업이나 인플레이션은 물론, 경제성장, 빈곤, 환율, 노사관계, 시장에서의 경쟁, 환경오염, 조세 등 우리의 관심을 끄는 모든 경제문제를 연구 대상으로 삼고 있다.

이제는 보통 사람들도 인플레이션이나 국제수지라는 말을 거의 일상용어처럼 쓰는 세상이 되었다. 이런 용어를 모르는 사람은 교양 있는 사람들의 대화에 끼어들기조차 힘들어졌을 정도다. 경제학의 기본 지식이 어느새 현대사회를 사는 사람이 갖추어야할 최소한의 요건이 된 셈이다. 뿐만 아니라 경제문제를 이해할 수 있는 능력은 사회 생활에서 성공을 거두기 위한 수단으로서도 그 가치가 크다고 말할 수 있다.

경제학은 사회과학의 한 분야로, 사회 전체의 관점에서 본 경제문제의 해명에 관심의 초점을 맞추는 학문이다. 예컨대 경영학에서 기업의 이윤을 더 크게 만들기 위해 필요한 지식을 논의할 때는 사회보다 개인적인 관점이 상대적으로 더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그러나 경제학에서는 개인의 선택 문제를 분석할 때조차도 사회적 관점에서 그 문제를 본다는 특성이 있다.

맛있는 음식, 멋진 옷, 안락한 집, 그리고 즐거운 휴가를 싫어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물질에 대한 사람들의 욕망은 끝이 없을 정도로 큰 것이 사실이다. 그렇지만 경제적 자원이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원하는 대로 무한정 많은 상품을 생산, 소비할 수 없다. 우리들이 활용할 수 있는 토지, 자연자원, 그리고 노동력을 갖고는 한정된 양의 상품만을 생산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들의 물질적 욕망은 언제나 충분하게 채워지지 못한 상태로 남게 된다.

경제학은 우리가 활용할 수 있는 경제적 자원이 한정되어 있다는 현실을 그 출발점으로 삼는다. 바닷물이나 사막의 모래처럼 거의 무진장으로 존재하고 있는 것이라면 구태여 아껴 써야 할 이유가 없다. 그러나 경제적 자원은 그 공급이 한정되어 있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이고, 따라서 이를 적절하게 활용하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가 된다. 이 과제가 핵심적인 연구 대상이 된다는 뜻에서 경제학을 다음과 같이 정의할 수 있다. “인간의 물질적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희소한 자원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를 연구하는 학문”

욕망은 무한한데 그것을 충족시켜 주는 수단이 되는 경제적 자원은 제한되어 있기 때문에 우리는 선택의 문제에 직면하게 된다. 경제적 자원이 제한되어 있는 상황에서 적절한 선택이 이루어져야만 물질적 욕망을 최대한으로 충족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선택의 문제로 고심하는 과정이 바로 ‘경제하는’ 과정이라고 말할 수 있으며, 경제학은 바로 이 선택의 문제를 주요한 연구 대상으로 삼는다. 그래서 어떤 사람들은 경제학을 ‘선택의 학문’이라고 부르기도 할 정도이다.

그런데 경제학자들의 관심이 선택행위 그 자체를 분석하는 데에만 국한되어 있는 것은 아니다. 경제학에서의 또 다른 중요한 관심사는 사회적, 개인적 차원에서 이루어지는 선택행위가 경제와 사회에 미치는 영향이다. 이와 같은 영향을 분석하는 일이 경제학 연구의 중요한 부분을 구성하고 있다. 바로 이 점이 사회과학의 한 분야로서 경제학의 특징을 이룬다.

경제학이란 말을 들으면 많은 사람들이 ‘돈’을 연상한다. 다시 말해 경제학이 돈과 밀접한 관련을 갖는 학문이라는 인식이 널리 퍼져 있다는 뜻이다. 물론 경제학에서 돈이라는 말이 자주 등장하고 모든 것을 돈의 가치로 따지는 경향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렇다고 해서 돈이 경제학자들의 핵심적인 관심 대상이 되는 것은 아니다. 경제학자들이 가장 큰 관심을 갖고 있는 것은 돈이 아니라 바로 선택의 문제이며, 돈과 직접적 관련이 없는 선택의 문제도 경제학자의 좋은 연구 대상이 될 수 있다.

전통적으로 경제학은 상품의 생산, 교환, 소비와 관련된 문제를 연구하는 학문으로 인식되어 왔다. 그런데 요즘은 경제학이 그 전통적 영역을 훨씬 벗어나는 현상에까지 관심의 대상을 넓혀가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그 결과 가정의 경제학, 범죄와 처벌의 경제학, 예술의 경제학, 스포츠의 경제학 등 갖가지 이름의 경제학 분야가 생겨나게 되었다. 선택의 문제에 워낙 많은 관심을 갖다 보니, 오늘날의 경제학은 이와 관련된 것이면 무엇이든 연구의 대상으로 삼으려는 경향을 보이는 것이다.

이 게시물이 얼마나 유용했나요?

아래를 클릭해서 평가해보세요!

평균 평점: 0 / 5. 투표 수: 0

이 게시물을 처음으로 평가해보세요!

Leave a Comment

error: Content is protected !!